OLD 
Char's Counter Attack

1/144 Nu Gundam

 

 

발매일 : 1987.12

가격 : 800엔



박스 측면 모습


런너


본격적으로 시스템 인젝션 런너가 적용되기 시작한 시리즈입니다.


볼트와 더불어 이 킷에만 작은 십자 드라이버도 제공됩니다.


폴리캡과 스티커.
스티커는 비닐 재질로 느낌이 약간 올드합니다.


부품도


매뉴얼


가조립 + 습식데칼


담배갑과의 크기 비교


몸통과 팔/다리 및 실드에 볼트 결합부가 존재합니다.
또한 커버 파츠도 함께 제공되는 부위가 많아서 외부에 볼트가 잘 노출되진 않네요.


뉴건담의 기본 무장은 모두 제공되는데,
색분할이 잘 안되어 있어서 휑~합니다.


실드 내부와 바주카의 탄환부는 살짝 색분할되어 있네요.


가동식 손가락이 적용되었는데, 오른손만 라이플 잡는 전용손이 추가로 제공됩니다

 


팔다리 가동성은 90도가 될랑말랑한 수준입니다.


팔목이 안쪽으로 많이 꺾이긴 하네요.


빔라이플 사격 포즈


빔 사벨 액션 포즈


바주카 포즈

 


2008년에 발매된 HGUC 뉴건담과 함께.


1/144 퍼스트 건담과 함께.
설정상 뉴건담이 훨씬 크긴 하지요.

 

1988년 3월, 극장판 "역습의 샤아"의 개봉을 앞두고 1987년 12월부터 관련 프라모델이 발매되기 시작했었는데요. 그 첫타로 주인공 1/144 뉴건담이 발매되었습니다.

우선 구판 역습의 샤아 라인업은 본격적으로 본드가 필요없는 건프라 시대를 열었다는 의미가 있는데요. 대신에 풀 스냅타이트는 아니고 몸통과 팔다리와 같은 중요 파츠는 볼트로 결합하는 볼트+스냅타이트 방식으로 나왔습니다. 이렇게 볼트가 전체적으로 적용된 건프라 라인업은 구판 역습의 샤아 시리즈가 유일한데, 다분히 실험적인 시도였기에 그 평가는 신통치 않았던 듯 합니다. 따라서 역습의 샤아 시리즈 이후로는 풀 스냅타이트 조립방식으로 방향이 잡히게 되었지요.

이 킷에는 다수의 볼트와 함께 작고 귀여운 소형 십자 드라이버도 제공되어 별도의 드라이버 없이도 충분히 조립이 가능한데요. 볼트 결합이다 보니 몸통 및 다리와 같은 주요 파츠의 결합은 대단히 튼튼하긴 합니다. 그리고 볼트가 드러나지 않도록 볼트 위를 다른 파츠로 덮고 있긴 한데요. 허벅지 안쪽 만큼은 구멍이 휑하게 남아있어서 도색파 모델러들에게는 퍼티로 메꾸어야 할 구멍이 되기도 했습니다.

두번째 역사적 의미로는, 본격적으로 시스템 인젝션이 도입된 라인업이라는 점인데요. 하나의 런너에 여러 색상의 파츠가 동시에 사출된 시스템 인젝션 런너는 이후 건프라의 기본 구성품처럼 되었습니다.

물론 최초의 기록만 따지자면 시스템 인젝션은 1984년에 발매된 1/250 G아머에 처음 적용되었고, 최초의 풀 스냅타이트 킷은 1985년도에 나온 1/220 건담 Mk-II 이긴 합니다. 다만 이 킷들은 1/144나 1/100같은 정규 라인업이 아닌 간단한 킷이었고, 연속성이 약했기 때문에 실험적인 느낌이 강했었는데요. 역습의 샤아 건프라는 이 두가지 중요한 요소를 본격적으로 적용한 라인업으로서 건프라 역사에서 중요한 전환점이 되고 있습니다.

그 첫 타자인 1/144 뉴건담은 시스템 인젝션 덕분에 가조립 비주얼이 이전의 건프라들보다 현격히 업그레이드되었고, 사출색도 전반적으로 좋아져서 2세대 구판의 서막을 열어준 킷인데요. 외관은 좋아졌지만 가동성은 아직 구판 수준에 머무르고 있습니다. 특히 다리 가동성이 답답해서 그럴 듯한 자세를 취하기 어려우며, 발바닥 접지력이 나빠서 중심을 잘못 잡으면 포즈를 취한 채 세워놓기 힘들 정도입니다. 

관절강도 역시 폴리캡이 사용되어 전체적으로 무난하긴 한데, 가동식 손가락의 악력이 좋지 않아서 라이플을 쥐고 있기가 힘든 수준이네요. 이렇듯 비주얼과 조립성 만큼은 1988년 발매 당시 기준으로 나름 혁명적인 킷이었지만, 아직 관절 설계 기술이 발전하기 전이라 HGUC 뉴건담과는 큰 품질의 격차가 느껴지긴 합니다. 

어쨌든 건프라 역사에 중요한 전환점을 열어주었다는 사실은 변함없을 듯 하며, 빠르게 발전하던 1980년대 건프라의 로망을 추억하게 해주는 기념비 적인 킷이긴 하네요 :-)